동지(冬至) 이야기

2020. 12. 20. 19:20ATO의 이야기/이런 저런 이야기

동지는 스물 네 절기 중 스물두 번째 절기입니다.

양력으로 12월 22일 즈음이고 음력으로는 11월 중에 들어 애동지, 중동지, 노동지 등으로 부른다고도 하네요. 

 

2020년 12월 20일 거머리산

 

동지는 밤이 제일 긴 날입니다. 정반대에 낮이 가장 긴 '하지'가 있습니다. 동지 다음으로 소한, 대한을 지나야 '입춘'이 됩니다. 

 

그런데 동지는 새로운 출발점, '작은 설'이라고 불린다 합니다. 동지날 다음부터 낮이 점점 길어지기 시작하기 때문이라네요. 

서양 문화의 할로윈이나 크리스마스를 동양의 동지와 같은 맥락으로 보는 해석도 눈에 띕니다. 

십이지지에서 '자시(子時)'는 23시 ~ 01시까지를 말하는데 즉... 밤 11시가 '자시'의 시작이라는 것입니다. 음력 11월이 한 해의 마지막이 아니라 첫 시작의 의미를 갖고 있었다는 것을 새삼 배우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출발점에서 '하선동력(夏扇冬曆)' 즉, 여름에 부채와 겨울에 달력이라는 말처럼, 동지에 달력을 선물했다고 하네요. 

그 달력에는 새해에 1년동안 해야 하는 일, 하지 말아야 하는 일 등이 적혀 있었다 하구요. 한 해를 설계하는 시기로 삼았나 봅니다.  

 

음의 기운이 가장 왕성한 절기인 동지에는 양의 기운을 불어넣는 풍습이 생겼다 합니다.

동지에 부모님께 양말을 선물한다는 '동지헌말(冬至獻襪)'도 양기와 관련이 있다 합니다. 양기는 발바닥으로부터 들어온다네요. ㅎㅎ

 

동지에 대표적인 음식은 팥죽이지요? 

'작은 설' 답게 나이에 맞게 새알심을 넣어 먹는다 하네요. 음기가 강한 때에 귀신도 강해지니, 귀신을 쫓는 붉은 팥으로 음식을 해 먹었다고 하구요. 중국으로부터 전해오는 세시풍습이라 합니다. 

 

이번 동지에는 직접 팥죽을 끓여 먹어보고 싶은데... 바쁘다보니 ㅠ 잘 될지 모르겠습니다~!

앗, 그런데 음력 11월 초에 오는 빠른 동지(일명 애동지)에는 팥죽 대신 팥떡을 해 먹는 풍습도 있다고 합니다~

 

음기가 가득한 동네 뒷산(거머리산)의 모습입니다. 작년 이맘 때 산에 올라서 여름을 상상해보며 걸었던 생각이 나네요. 

확실히 여름에 보던 풍경과 다르지요? 예전에는 겨울의 숲이 쓸쓸하고 황량하게만 보였는데...

지난 번 원플라워 대표님의 설명을 듣고 나서... 겨울이 식물들에게 쉼을 주고 봄을 대비하게 하는 시간이라는 측면도 알게 되었습니다.

찬 겨울을 잘 견디고 있는 나무들이 멋져 보입니다.  

 

2020년 12월 20일 거머리산 산책로

1 2 3 4 5 6 7 8 9 10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