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골 부락, 인수마을의 옛 이름

2021. 5. 14. 18:07ATO의 이야기/이런 저런 이야기

만수4동 대토단지.
구전으로 '인수마을'이라 부르고, 마을 가운데에 인수어린이공원이 있다. 마을 옆에 인수초등학교가 있다. 그런데 이 '인수마을'이라는 말이 어디서 왔는지는 아직 자료를 찾지 못했다.

그러던 가운데 인수마을의 옛 지명을 찾았다. 새골부락이다. 가장 그럴듯한 서술이 소설가 이원규의 블로그에 나온다.

"새골은 만수주공아파트 동남쪽 인수초등학교와 남동정수장 부근이다. 새 조()로 썼으나 '억새풀'에 남아 있는 풀을 나타내는 우리말 '새'에 연원을 두는 설이 유력하다. 풀 많은 마을이라 '새곡'이라 했는데, 그것이 사람들의 짐작으로 의미가 변하는 민간어원설에 의해 조곡(鳥谷), 조동(鳥洞)으로 바뀌었다는 것이 필자 선친을 비롯한 1세대 인천향토사가들의 견해이다."

https://cafe.daum.net/novelistleelove/3m5G/216

 

인천일보 연재 인천지명고 38 만수동(2016.4.29 수정)

#37 구월동 14.4.25 게재 2016.4.29 수정 소설가 이원규의 인천 지명 考 38 14425 풀 무성한 새골, 둥근 골짜기 담방이, 만수동 비리고개-비탈진 고개로 국어학적 해석 힘을 얻어 남동구 만수동(萬壽洞)은

cafe.daum.net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19405

 

둥근 골짜기 담방이·풀 많던 새골 일제때 "오래살라"며 만수동으로 - 인천일보

남동구 만수동(萬壽洞)의 경우 조선시대에 인천도호부 조동면(鳥洞面)에 대부분, 또는 일부분이 남촌면에 속해 있었다. 담방이, 새골, 산밑말, 장승백이, 구룡촌 등 자연취락을 형성했다. 이 마

www.incheonilbo.com

 

만수동은 원래 조동면(鳥洞面)이었다. 조동면은 남촌면과 함께 남동구 이름의 한 축이다. 남촌면의 '남'과 조동면의 '동'이 합쳐져 남동구가 되었다. 그런데 조동면은 원래 '조곡'(谷)에서부터 왔다. 그리고 여기서 '조'는 원래 새 조가 아니라 풀을 의미하는 '초'(草谷)가 더 의미에 부합한다는 것이 블로그의 내용이다.

만수동은 원래부터 있던 이름이 아니라 순전히 일제 시대에 편의상으로 붙여진 이름이란다. 1917년 발간된 [신구대조 조선전도 부군면리 동명칭 일람]이라는 책에서 부천군 남동면(조동면) 조곡리와 담방리를 만수리라고 한다는 대목이 나온다 한다.

 

인천지도포털. 1954년의 새골부락. 주황색 선이 수인산업도로. 새골부락이 갈라지고 말았다.


만수동이 고향인 약사이자 문인 김사연 씨는 지역에 대한 여러 가지 글을 쓰고 있다.

https://www.incheon.go.kr/goodmorning/GOOD010501/view?nttNo=2040977&curPage=1&srchKey=&srchWord=&srchCategoryCode=&srchPblicteIssnoCode=202008

 

>Home>기사보기>사람 | 굿모닝인천

사람 내가 사랑하는 인천-인천문인협회장 김사연 2020-07-31 2020년 8월호 11대째 태를 묻어온 인천​ ​ 글 김사연 내 고향은 11대를 살아온 남동구 만수동 369번지, 샛골 부락이다. 내 어릴 적 만수동

www.incheon.go.kr


이 분이 바로 새골 부락이 고향인데... 수인산업도로로 새골부락이 갈라지고, '새골 윗말'이 현재의 대토단지, 즉 인수마을이 된 것으로 설명한다.

아, 인수마을의 옛 이름은 새골마을, 새골부락, 새골 윗말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인수마을이란 아마도 '수인산업도로'의 '수인'을 '인수'로 바꾼 것이 아니겠느냐는 지인의 추론이 역시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다.

1 2 3 4 5 6 7 8 9 10 ··· 21